토이버 먹튀검증커뮤니티 국내 1위 | 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업체 검증업체 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슈어맨 메이저놀이터 꽁머니 먹튀검증 스포츠토토 토이버 toyver

분류 사회이슈

2억 들인 '김호중 소리길'에 철거 민원 폭주…김천시 "상황 지켜보겠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TOYV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33)가 '음주 뺑소니'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김 씨 상징 거리가 조성된 경북 김천시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경북 김천시 "철거 검토도, 계획도 없어"
17162772378934.jpg

김천시는 일부 언론의 '김호중 소리길' 철거 검토 보도는 오보라며 "철거 관련 검토도 계획도 없다"고 21일 밝혔다.
김천시 관광진흥과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김 씨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시에서 판단할 상황은 아니다"며 "행정에 연속성이 있어야 해 마음대로 바꿀 수 없다"라고 했다.
다만 "만약 철거해야 한다면 공청회를 하는 등 절차를 거쳐야 해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 조성된 '김호중 소리길'은 김천예술고에서 교동 연화지까지 약 100m 골목길에 2억 원을 들여 벽화, 포토존, 갤러리 등을 조성한 관광 특화 거리다.
김 씨는 김천예술고 출신으로, 해당 길은 김 씨 팬카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꾸며졌다.
지난해 해당 길을 찾은 관광객은 최소 10만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지가지 한다.
당연히 철거해야 하는 거 아니냐", "철거하는 것이 타당하다", "김호중이 무슨 대단한 일을 했다고 벽화까지 있는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팬들은 철거에 반대하는 분위기다.
한 팬은 "유죄가 아직 확정된 것도 아닌데 철거는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21일 비공개로 경찰 출석
17162772383635.png

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김 씨는 사고 뒤 현장을 이탈해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사고 3시간 뒤 김 씨 매니저가 김 씨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하고, 소속사 본부장이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이들이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김 씨는 21일 경찰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받고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28,592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고객센터

텔레그램 : cs_toyver  평일 09:00 - 20:30

1:1 게시판 문의하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1,995(16) 명
  • 오늘 방문자 32,526 명
  • 어제 방문자 132,613 명
  • 최대 방문자 231,370 명
  • 전체 방문자 4,186,197 명
  • 전체 게시물 338,560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