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버 먹튀검증커뮤니티 국내 1위 | 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업체 검증업체 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슈어맨 메이저놀이터 꽁머니 먹튀검증 스포츠토토 토이버 toyver

분류 사회이슈

'투표소 불법 촬영' 유튜버, 황교안 전 총리가 변론 맡는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이버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부정선거 밝히려..."
황교안 전 국무총리, 공동 변호인으로


17180861465364.jpg
전국 사전투표소에 불법 카메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유튜버 A씨가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4·10 총선을 앞두고 전국 사전 투표소와 개표소 등 40여 곳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유튜버가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하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공동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건조물 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A(48) 씨는 11일 인천지법(형사12부 부장판사 심재완)의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국민참여재판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A씨의 변호인은“피고인은 유명 대학교를 졸업하고 대기업에서 과장도 지냈다.
사명감으로 부정선거를 밝히려 했다”며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정당한 일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카메라를 설치하려고 들어간 경우 건조물 침입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는데도 피고인은 불법 체포됐다”고 주장했다.


A씨의 또 다른 변호인은“황교안 전 총리도 피고인을 위해 무료 변론을 하겠다고 했다”며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재판부는 조만간 이 사건의 국민참여재판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A씨는 22대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서울과 부산, 인천 등 전국 10개 도시의 사전 투표소와 개표소 등 40여곳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 외 경남 양산에서 A씨의 범행을 도운 2명도 따로 구속 기소됐으며 또 다른 공범 9명도 경찰에 입건돼 조사중이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28,592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고객센터

텔레그램 : cs_toyver  평일 09:00 - 20:30

1:1 게시판 문의하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1,995(16) 명
  • 오늘 방문자 31,140 명
  • 어제 방문자 132,613 명
  • 최대 방문자 231,370 명
  • 전체 방문자 4,186,043 명
  • 전체 게시물 338,560 개